달력

05

« 2018/05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1. 이오스(EOS) 를 사고 싶은데 언제 사야 할까요?

이오스(EOS)에 대한 투자자라면, 낮은 가격에 EOS를 매집하고 싶겠죠? ㅎㅎ 지난번 포스팅에서 ICO를 통해 EOS를 구입할때 고려할 부분을 설명 드렸습니다.
https://steemit.com/kr/@j30231/eos-ico-2018-2-20 )

오늘 포스팅 할 내용은 이오스 매집 가격의 또다른 기준인 고래들에 관한 매집가에 대한 분석 입니다.

2. 왜 고래의 매집가를 궁금해 해야 할까요?

고래 입장에서는 자신들이 매집한 EOS 가격 이하로는 EOS를 안팔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따라서 최소 고래들이 매집한 금액 이하로 EOS를 매집한다면 최소한 손해볼 확율이 확 줄어들겠죠?

또한, 현재 상황에서 EOS를 단타용으로 보유하는 고래는 없을꺼다! 에 1SBD 걸겠습니다. ^^;

3 이오스(EOS) 고래가 누굴까요?

EOS 의 고래를 찾기위해선 EOS 보유량을 확인해야 합니다. @loan 님의 포스팅(https://steemit.com/kr/@loum/7rly4j-eos)을 참조하자면, 아래 사이트를 통해서 EOS 토큰 보유자 현황을 파악할 수 있습니다.

https://ethplorer.io/address/0x88e343f4599292c2cffe683c1bb93cd3480bdbab#pageSize=100
스크린샷 2018-02-26 오전 12.53.35.png
스크린샷 2018-02-26 오전 1.33.18.png
1위는 eos.io 이며, 그 이유는 현재 진행중인 ICO의 남은 코인을 모두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죠. (약 2억개)

2위는 역시 eos.io 이며, 그 이유는 최초 발행시 10억개의 EOS 중 1억개는 자신들이 보유한다고 했기 때문이죠. (주소가 0xb1 으로 끝납니다. 블록닷체인원? 의 약자 b.1 를 주소화 한 듯 하네요 ㅎㅎ)
스크린샷 2018-02-26 오전 12.57.46.png
이더리움 스마트 컨트렉트 상 EOS 소스 코드를 보면 별도로 소스코드 처리 했음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3위는 드디어 고래! **로 추정되는 4500만개의 EOS를 보유한 사람(그룹? 일지도) 입니다. (보유 수량도 딱 4500만개 입니다!) - eos.io 를 제외하면 실제 보유량 1위 입니다. (2018.2.25 기준)

4. 고래가 매집한 가격이 그래서 얼마인가요??

우선 매집가격 확인 전에 위에서 확인한 3위가 실제 고래가 맞는지 확인 들어가보죠!
스크린샷 2018-02-26 오전 1.02.26.png
히스토리를 살펴보면 2018.1.2일 0.8 EOS를 테스트로 주고 받아 봅니다. (아마도 지갑생성이 제대로 되었나, 키는 맞나 등등 테스트 해본것이겠죠? 실제 EOS 를 매집하시는 분이라면 이런 절차도 필요해 보입니다. 물론 일정 수수료가 들겠지만요 ^^;)
그리고 테스트 성공후 바로 4500만개의 EOS 를 지갑에 넣어버리네요. 와우!

2018.1.2일 기준 EOS 가격은 대략 $9 정도가 되겠습니다. (1.2일 시초가 : $8.83, 1.2일 최대가 : $9.45, 1.2일 마감가 : $9.31)
45,000,000 * $9 = $405,000,000 = 430,717,500,000원 (약 4300억, 당시환율 1063.5원)
스크린샷 2018-02-26 오전 1.16.04.png

5. 그런데 누가 저 많은 이오스(EOS)를 고래에게 판 걸까요?

현재 EOS를 매집하는 방법은 2가지 입니다.

첫째, 거래소 등 EOS 보유자를 통해 EOS를 산다.
둘째, EOS ICO에 참여한다.

EOS는 현재 채굴이 되거나 하는 토큰이 아니기 때문에 위 2가지 방법이외에 EOS를 획득할 수 있는 방법은 없습니다.

과연 고래는 EOS를 보유자로 부터 구입한 것일까요?
아니면 ICO를 통해 획득한 것인가요?

블록체인의 특성을 이용하여 고래로 추정되는 보유자에게 토큰을 준 사람(그룹)을 따라가면 그 해답이 있지 않을까 추정해 봅니다.

스크린샷 2018-02-26 오전 1.37.08.png

와우! 이 사람(그룹) 은 엄청나게 다양한 토큰을 보유하고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토큰의 가치가 무려 $3.8억 달러, 우리돈으로 약 4,100억원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이더리움 역시 약 610억원어치 보유하고 있네요)
저는 이 사람(그룹)을 거래소 주소 일것으로 추정합니다.
https://etherscan.io/token/EOS?a=0xa30d8157911ef23c46c0eb71889efe6a648a41f7
스크린샷 2018-02-26 오전 1.58.48.png
EOS의 아웃 내역을 보면 주기적으로 EOS를 출금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거래소에 등록된 개인들의 출금)

또한 이 거래소 주소에 EOS를 공급하는? 주소는 아래와 같고 이는 거래소에서 EOS 입금을 위해 별도로 만든 주소가 아닐까 추정합니다. (아래 주소엔 EOS 토큰의 거래내역만 존재하며 EOS 토큰이 모이는 데로 위의 거래소 메인 주소로 송금함. 즉 입출금 관리를 편리하기 위해서 입금 주소 따로 출금 주소 따로 구분하여 관리함)
https://etherscan.io/token/EOS?a=0x17bc58b788808dab201a9a90817ff3c168bf3d61
스크린샷 2018-02-26 오전 2.00.49.png

6. 그럼 결론은?

현재 EOS 를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는 고래는 4500만개의 EOS를 개당 약 $9에 매집하였습니다. (2018.1.2 기준)
따라서, 해당 금액보다 낮다고 판단되는 금액에 EOS 토큰을 보유하시면 장기적으로 고래의 파워~! 로 인해 그 이하로 가격이 떨어지기는 쉽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7. (궁금증) 그럼 고래는 거래소와 어떻게 4500만개의 EOS구매를 성사 시켰을까요?

저는 이 부분이 미스테리 입니다. 약 4,300억에 달하는 금액으로 EOS를 구매한 고래는 해당 금액을 어떻게 지불했을까요? 수수료만 해도 장난이 아닐듯한데 말이죠 ㅎㅎ

여러분의 보팅/댓글/리스팀 이 저에겐 큰 힘이 될 수 있습니다~! ^^

다음 분석은 약 1달 전부터 f2pool 에서 구매한 것으로 알려진 2백만 EOS의 평균 단가를 구해볼 예정입니다. (2018.2.26 기준 2백만개 보유중)


원본 : https://steemit.com/coinkorea/@j30231/eos



Posted by 째시기

보험협회, 개인질병정보 2억건 불법수집…정보관리 구멍 [경제투데이]
http://www.eto.co.kr/news/outview.asp?Code=20130304094316937&ts=105804

 


<생생코스닥> 이스트소프트 유출된 개인정보를 활용한 모바일 청첩장 위장 악... [헤럴드생생뉴스]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130304000013&md=20130304094627_AN

 


저축銀 개인정보 전화로 변경 [서울신문]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30304013013

 


에버노트, 해킹 흔적 발견…개인정보 유출은? [스포츠서울]
http://news.sportsseoul.com/read/economy/1149448.htm

 


'전자 노동감시' 심하다…GPS 위치추적·CCTV 줌 촬영 [연합뉴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1&aid=0006125256

 


테라데이타, ‘사이버공격 방어를 위한 빅데이터 분석’ 연구 결과 발표 [CIO매거진]
http://www.ciokorea.com/news/15977

 


일본도 '주민번호' 도입 결정 [매일경제]
http://news.nate.com/view/20130303n15523

 

 

경북교육청, 개인정보 및 USB보안 관리 솔루션 운영 [뉴시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3&aid=0005010446

 


EU 새 개인정보보호 정책 내년 발효…미국·일본 대응방안 잰걸음 [전자신문]
http://www.etnews.com/news/international/2729566_1496.html

 


소중한 개인정보, 우리 스스로가 지켜가야 [시사제주]
http://www.sisajeju.com/news/articleView.html?idxno=172915

 


[뉴시스아이즈]특집 '첫 여성 대통령 박근혜 시대'-정보통신·과학 기술, '창... [뉴시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4&oid=003&aid=0005010357

 


금소연 ‘정보문제’ 또 거론… 보험유관기관들 '곤혹' [한국금융신문]
http://www.fntimes.com/paper/view.aspx?num=123049

 


 

 


 

Posted by 째시기

[컬럼] "정보보안과 기업의 비즈니스 영속성" [데이터넷]
http://www.datanet.co.kr/news/articleView.html?idxno=65440

 


‘체스트’ 유출된 개인정보 이용한 스마트폰 타깃 공격 주의! [보안뉴스]
http://www.boannews.com/media/view.asp?idx=35021&kind=1

 


유럽재판소, 구글 개인정보보호 재판 시작 [뉴스1]
http://news1.kr/articles/1028315

 


우리 아이 ‘지문’은 안전합니까 [서울신문]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30228009024

 


SK컴즈 판결 후폭풍…정보유출 추가 집단소송 봇물 조짐 [이투데이]
http://news.nate.com/view/20130228n09238

 


화산미디어, '기업 정보보안 가이드 2013 v.8' 발간 [디지털데일리]
http://news.nate.com/view/20130228n07269

 

 

개인정보 유출 피해자들 주민번호 변경 요구 헌소 [파이낸셜뉴스]
http://www.fnnews.com/view?ra=Sent0901m_View&corp=fnnews&arcid=201302280100253000014644&cDateYear=2013&cDateMonth=02&cDateDay=28

 


“변경 규정없는 주민등록법 위헌” 개인정보 유출피해자 헌법소원 제기 [경향신문]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302281449481&code=940202

 


네이트 주민번호 유출 피해자들 헌법소원 제기 [미디어스]
http://www.mediau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2211

 


[보안기획]인포섹, 국내선 개인정보 보호하고 中·日선 원격관제 [아시아경제]
http://view.asiae.co.kr/news/view.htm?idxno=2013022811195627622&nvr=Y

 


용산구, 원룸·다가구주택에 상세주소 부여해 주민불편 해소나서 [매일경제]
http://news.nate.com/view/20130228n05746

 


BT, 은행간 계좌 이전 자유로운 '포터블 계좌' 수요 늘어날 것 [디지털데일리]
http://news.nate.com/view/20130228n18950

 


'노동법 위반' 이마트 3차 압수수색 [문화일보]
http://news.nate.com/view/20130228n17582

Posted by 째시기


티스토리 툴바